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민 "진지한 협력 이뤄지길 바라"···부산서 안철수와 회동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14일 20시30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4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 ‘청춘의 미래를 위한 부산’에 참석해 선물 받은 파란 목도리를 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4일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 “진지한 협력이 차근차근 이뤄지기를 바라며 저도 제 역할을 다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청춘의 미래를 위한 부산’ 세미나에 참석해 “오늘 국민의당 부산시당과 바른정당 부산시당 식구들이 이렇게 한 자리에 모여 뜻 깊은 토론회 하게 된 것을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만약 힘을 합치게 되면 정말 이나라 미래를 위해, 한국정치 발전을 위해, 국민 한 분 한분의 삶을 위해 우리가 어떤 일들을 해나갈 수 있느냐 고민하는 것이 출발이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지역주의 타파하고 지역을 뛰어넘고 미래를 향해서 국민 한분 한분의 삶을 보듬는 그런 개혁을 해 나갈 수 있을 때 협력이든 연대든 통합이든 어떤 것이든 국민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이어 “지금은 진통을 겪어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저희 바른정당에서는 국민의당이 내부의 갈등 등을 치유하면서 어떤 결론 낼지 기다리고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 정당이 부산시민과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방향과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다면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의 양 극단에 있는 두 정당보다 우리가 힘을 합쳐 더 강한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통합포럼은 양당 의원들의 모임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 대표가 포럼의 지방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