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6개 사업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확정

포항 중앙동·영천 완산동 중심시가지 정비 등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14일 21시07분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지역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6개 사업이 선정돼 2천27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선정된 사업은 포항 중앙동과 영천 완산동 중심시가지 정비, 상주 동성동과 영양 영양읍 일반근린 정비, 경산 사정동 주거지지원, 영주 휴천동 우리동네살리기 등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확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전체 69개소로 경북도는 10개 시군 13개 사업을 응모해 이들 6개 사업이 최종 확정됐다.이는 시도별 평균 3~4개 수준의 두 배에 이르는 성과이다.

도가 이번 공모에서 좋은 성과를 낸 것은 도 평가위원들이 도시재생사업 분야의 지식과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컨설팅 역할을 해줘으며 그 결과 사업내용이 보완되고 다듬어져 국토부 선정까지 이어졌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의 하나로 핵심 공약사업으로 낙후된 지역의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구 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나아가 일자리창출과 구도심이 보유하고 있는 역사적 문화적인 가치도 보존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또 소유주와 임차인간 상생체계를 구축해 세입자들의 둥지 내몰림을 방지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내년부터 확대되는 뉴딜사업에 대비해 시군 도시재생에 대한 관심을 모아 사전에 준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고, 소외지역에 대한 경북의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 모델개발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관용 도지사는 “중앙정부에서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금이 낙후된 쇠퇴도시 구도심을 활력화 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확신한다”며 “선정된 도시재생사업을 선도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지역사회 공동체를 구성하는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역량 모아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