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축산농가 폭염피해 예방 안간힘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7일 17시55분  
경북도청
경북도는 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폭염피해 예방활동을 펼치는 한편 농가에서 축사시설 및 가축 사양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도는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축산단체를 대상으로 폭염상황을 전파하고, 폭염대비 가축관리 요령을 집중 홍보하는 한편 시군별 폭염대비 축사시설 관리·지도를 실시했다.

특히 축사 천장 스티로폼 등 단열재 부착, 창문 개방 후 선풍기나 팬 등으로 지속적인 환기 실시, 물 분무장치 설치로 복사열 방지 등 축사시설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가축폭염피해방지를 위해 23억원을 투입해 축사단열처리, 축사환기시설, 축사전기관리시설, 안개분무시설, 제빙기 등 5종의 사업을 도내 축산농가에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폭염대비는 물론 가축의 생산성 향상과 쾌적한 사육시설 환경개선을 위한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에 63억원, 가축 면역력 강화를 위한 사료첨가제사업에 42억원을 지원하는 등 환경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가축재해보험가입을 위해 45억원을 지원하여 폭염피해에 따른 농가 경영불안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가에서는 축사관리에 철저를 기해 피해를 최소화 해 주기 바라며, 가축폭염피해 발생 시 가까운 동 주민센터 또는 읍면사무소에 피해현황을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