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 자원회수시설 근로자 총파업 예고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 민간위탁 중지 경주시 운영 요구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7일 20시16분  
공공연대 대구경북지부는 17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시가 위탁운영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민간위탁 철회와 직접운영을 요구했다.
경주지역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처리하는 경주시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 근무하는 일부 근로자들이 총파업을 예고하고 나서 쓰레기 처리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는 17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주시가 위탁운영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민간위탁을 철회하고 직접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공공연대 노조는 “경주시는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으로 연간 100억이 넘는 세금을 소각장 운영회사인 (주)경주환경에너지에 지급하면서 영업이익도 매년 10억 넘게 발생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운영회사는 소각장에 근무하는 노동자들에게 설계서에 명시된 직접인건비 마저 주지 않고 임금 체불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주시가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관리 운영권을 민간위탁하면서 15년간 특혜를 줘 정규직으로 전환을 막고 있다”며 “민간업체만 배불리는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민간위탁을 철회하고, 공익을 위해서 경주시가 자원회수시설을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공연대 노조원들은 “경주시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민간위탁 철회, 직접고용 쟁취, 임금 및 단체협약 쟁취를 위해 1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며, 경주시청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주시는 “자원회수시설은 BTO방식(수익형민자투자사업)으로 건설돼, 2013년부터 2028년까지 15년간 (주)경주환경에너지에 운영권이 있다”면서 “노동조합이 요구하는 시설의 민간위탁중지, 직접운영에 대해서는 관리운영권 설정기간 중에 일방적으로 시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시는 “추후 시설관리운영권 설정기간이 만료되는 시점에 본 시설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직접운영 또는 민간위탁에 대해 검토하겠다”며 “노동조합과 (주)경주환경에너지의 임금 및 단체교섭이 원만히 타결돼 생활폐기물이 안정적으로 처리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일 처리용량 200t 규모의 소각로 2기를 운영하고 있는 (주)경주환경에너지는 노조원들이 파업에 들어갈 경우 일반 직원들을 동원해 시설을 가동하고, 여의치 않을 경우 외부위탁 등으로 생활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