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글로벌 기업 벤치마킹 '스탠딩 회의' 도입

이철우 지사, 간부회의 주재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1월15일 18시35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자신의 집무실에서 도청 간부들과 스텐딩 회의를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5박 8일 일정으로 미국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와 구글 본사를 다녀온 후 느낀 점에 대해 도청 간부들과 토론하고 업무에 반영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구글 본사를 방문했을 때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이 따로 없고 노타이 복장으로 자유롭게 근무하며, 서서 근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공룡 조형물을 통해서 미래를 대비하는 그들의 자세가 특별히 가슴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근무방식도 도정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면서 “톱다운(Top down)식의 지시보다 스스로 일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간부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집무실 결재탁자를 스탠딩(standing) 방식으로 바꿔 스탠딩 회의를 활성화하는 한편 업무의 간소화와 도청간부들의 창의적인 업무 추진을 혁신적으로 시도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